본문 바로가기

즐겨보기

영화 사바하 스포일러 후기 - 마무리가 아쉬운 오컬트 스릴러



이번에 본 영화는 '검은 사제들'을 연출한 장재현 감독의 새로운 신작 '사바하' 되겠다.


개인적으로 오컬트물을 좋아하기도하고 공포를 좋아하기도하고 스릴러물을 좋아하기도 하기 때문에 취향저격을 할만한 작품이라고 생각이 들어 와이프를 설득해 영화관에 나섰다.


영등포에 있는 바이킹스 와프를 갔다가 타임스퀘어에 있는 CGV에 가서 보게 되었는데.. 어마어마한 화면 크기에 한번 놀랐고 가장자리에 있음에도 영화보는데 큰 불편함이 없음에 놀랐다.


잡소리 집어치우고 영화에 대해서 이야기해보도록 하겠다. 처음 보자마자 스포일러가 가득할테니깐 뒤로 갈 사람은 뒤로 가기를 바란다.





이정재는 이번에 목사로 분했다. 종교문제에 연구를 하고 사이비 종교를 파헤치는 컬럼 또는 정보 제공으로 스폰을 받으며 살아가는 목사 역할을 맡았다.


어떻게보면 본인의 일에 집중하는 모습을 보이면서 어떻게보면 살짝 사기꾼 같은 느낌도 보인다. 그러나 아이들 목숨과 연관이 되는 것을 알게되자 사기꾼 같은 느낌은 버린 진지하게 사건을 파헤치는 모습이 너무나도 멋지게 나온다.


그리고 여담이지만 그야말로 잠입의 달인. 최종보스에게 들킨 것 빼고는 모든 잠입에 성공하는 못을 보인다. 메탈 정재 솔리드!



 


이 친구는 페이크 최종보스이자 사건 해결에 큰 역할을 한 인물 '광목'이다.


극 중에 나오는 사슴동산은 불교를 베이스로 사천왕을 모시고 최종보스인 미륵이 숨겨져있는데 사천왕인 지국, 다문, 증장, 광목 중 한명이 바로 이 광목이다. 


여담이지만 광목은 사천왕 중 서쪽을 담당하고 위엄으로부터 나쁜 것을 물리치는 신이며 용을 거느리고 있다고 한다.


극 중 인물이 정나한인데 나한은 불교에서 아라한(공경받을자, 번뇌가 소멸되어 더이상 윤회하지 않는 경지에 오른 자)의 준말이며 부처 사망 후 경전을 펼치기 위해서 나한 경지에 오른 사람들이 많이 모였다고 한다. 개인적으로는 이 정나한이라는 이름이 이 아라한에서 따오지 않았나 싶다.





이 친구는 참 기구한 운명을 타고났는데 털많은 골룸의 형상을 한 쌍둥이 언니가 있으며 탯줄이 제대로 연결되어있지 않아 그 언니에게 다리를 뜯어먹히며 태어났다.


귀신이라고 불리는 언니 때문인지 부모님은 사망했고 할머니는 기독교를 베이스로한 종교에 심취해있다. 하지만 금화는 아이돌을 좋아하며 서울에 대한 큰 동경을 가지고 있다. 처음에 이해를 못했을 때에는 랜덤 채팅으로 남자랑 대화를 하고 숨겨진 돈을 가지고 나가는 것을 보며 조건 만남으로 용돈버는 친구인 줄 알았다.


이름이 이금화인데 개인적으로는 이 또한 불교적인 이름이 아닐까 싶다. 잘 모르지만 추측으로는 불교를 상징하는 금색과 연꽃에서 금과 화를 따오지 않았나 싶기도 하다.


그리고 여담이지만 쌍둥이 자매는 1인 2역으로 진행되었다.



진선규씨는 스님으로 분했는데.. 머리 깎은김에 겸사겸사 스님 캐릭터를 연기한건 아닐까 싶다. 목사인 박웅재(이정재)가 다른 분야인 불교쪽을 파는데 있어서 큰 도움을 준다.


해안이라는 법명을 가지고 있는데 해안사에서 따오지 않았을까 추측해본다. 





고요셉 전도사는 상당히 훌륭한 사이드킥이다. 박웅재 목사가 취재하는데 있어서 큰 도움을 주고 있으며 잠입을 위한 연기도 뛰어나다.


프리퀄 웹툰에 보면 사바하 초반 박웅재가 수녀원으로부터 계란을 맞는다. 그 수녀원은 의사가 보지않는 암을 치료한다는 명목으로 돈을 뜯어내는 곳이었고 그 실체를 조사하는데 큰 공헌을 하는 것으로 나온다.


물론 이 친구도 박웅재와 같이 잠입의 천재! 전도사가 아니다 시노비 그 자체다.




앞서 광목은 페이크 최종보스라고 했는데. 최종 보스는 따로 있다 풍사 김제석이라는 이름인데. 그 김제석이라는 이름은 제석천에서 나온 것으로 보인다. 제석천은 성전이라는 만화에서도 등장하며 나루토에 나오는 인드라를 모티브로 한 신인데 육욕천(욕계에 속한 여섯하늘) 중 두번재 하늘인 도리천의 왕이다. 


그리고 사천왕들이 받드는 존재이다.


본인의 욕계의 임금이라는 느낌 그리고 사천왕들이 받든다는 것에서 확실히 모티브를 따온 것 같다.

참고로 인드라의 정신을 이어받은게 나루토에 나오는 우치하 사스케다..


최종보스는 사스케라고 할 수 있겠다. 우치하 일족 우치하 제석





한쪽이 태어나면 연결된 다른 한쪽도 태어나고 한쪽이 멸하면 다른 한쪽도 멸하게 된다는 이야기를 잘 녹여냈으며 불교가 말하는 완전한 선악이 없음 또한 잘 녹여냈다.


김제석이 본인의 욕심에 눈이 뒤집히는 순간 마귀와 미륵의 입장이 바뀌어버린다. 이분법적인 표현이 아닌 상대적인 불교의 교리를 잘 풀어낸 것으로 보인다.





정말 재밌게 봤다. 개인적으로 오컬트 장르를 상당히 좋아한다. 그리고 어릴 때 여러 종교에 대해서 조금씩 관심을 가졌던터라 이름이나 행동 등지에 숨겨진 종교적인 이스터에그를 보며 재미를 느꼈다.


본인이 나루토를 보면서 감탄한 이유 중 하나는 나루토라는 만화 자체가 재밌기도 했지만 일본 설화, 도교, 힌두교, 불교를 너무나도 잘 섞었기 때문이다. 그런데 우리나라 영화에서도 종교적 논란 없이 기독교, 불교, 무속신앙을 섞어내서 멋진 오컬트 영화를 만들어냈다는게 너무나도 놀라울 따름이다.


다만 아쉬운 점은 곡성과 검은 사제들을 기대했다면 조금 실망할 수도 있겠다. 이 영화는 엑소시스트가 아니라 다빈치 코드에 가까운 영화니깐 말이다.


그리고 편집이 조금 애매하다. 어느순간 갑자기 종교에 심취한 할머니와 할아버지가 보이지 않는다. 그리고 박목사 차에 타있던 광목이 어느순간 김제석 차로 옮겨탄다.. 뭐가 그리 급했는지 매끄럽지 않은 편집이 조금 아쉽다. 디렉터스 컷 등이 포함된 버전이 VOD로 나왔으면 좋겠다.


그럼에도 오컬트와 스릴러를 좋아한다면 추천하도록 하겠다. 이 작품이 박목사 시리즈 1편에다가 검은 사제들과의 크로스오버 또한 가능하다고 하는데.. 그렇다면 너무 기대가 된다. 이상 사바하 리뷰에 더 슈퍼 울트라 그레이트였다.


PS. 나름 얕은 종교적 지식으로 썼는데.. 나무위키에 더 자세히 설명되어 있었다. 나무위키보고 영화보면 더 재밌을 것이다.